시사

시사 > 전체기사

007 신작, 6700억 받고 OTT?…흔들리는 영화 생태계

할리우드 제작사 MGM ‘노 타임 투 다이’ 6억 달러(6771억원)에 팔겠다 제안

007 신작 '노 타임 투 다이'. 007 공식 트위터 캡처


기대작으로 꼽히는 007 신작 영화 ‘노 타임 투 다이’가 극장이 아닌 온라인에서 개봉하는 방안이 검토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극장 중심의 생태계가 완전히 흔들리고 있는 것이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할리우드 제작사 MGM은 ‘노 타임 투 다이’가 흥행이 보장된 블록버스터라는 점을 고려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에 6억 달러(6771억원)에 팔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OTT로는 세계 정상 OTT 넷플릭스와 애플TV 플러스를 운영 중인 애플이 물망에 올라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노 타임 투 다이’는 원래 지난 4월 영화관에서 개봉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출시가 수차례 지연된 끝에 개봉 일정이 내년 4월까지로 밀렸다. 버라이어티는 MGM 내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MGM이 007 신작을 비싼 가격에 스트리밍 업체에 파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매각 가격을 6억 달러로 책정했다고 전했다.

MGM은 ‘노 타임 투 다이’ 제작에 2억5000만 달러(2821억원)를 투입했다고 알려져 있다. 게다가 개봉이 수차례 연기되면서 현재까지 최대 5000만 달러(564억원) 손실을 봤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가격이 너무 비싸 ‘노 타임 투 다이’의 매각 협상이 성사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폭스 뉴스는 “MGM이 제시한 6억달러는 스트리밍 업체 입장에서는 너무 높은 가격”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례는 코로나19 여파로 극장 중심의 영화 생태계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앞서서는 제작사 파라마운트의 영화 ‘커밍 2 아메리카’가 극장을 건너뛰고 OTT인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로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또 디즈니는 북미 극장 개봉을 포기한 실사 영화 ‘뮬란’을 자사 OTT인 디즈니플러스로 공개한 데 이어 픽사 새 애니메이션 ‘소울’도 올 크리스마스 시즌에 맞춰 디즈니플러스에서 공개하기로 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