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호나우지뉴 확진…교도소에 코로나까지 ‘파란만장 2020년’

위조여권 사용으로 수감+자택연금 반년 이상
이번엔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까지

격리된 호나우지뉴의 모습. 호나우지뉴 인스타그램 캡처

왕년의 축구 스타 호나우지뉴(40·브라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올해 이미 1달의 교도소 생활, 5달의 자택 연금 생활을 해야 했던 호나우지뉴는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까지 경험하는 등 파란만장한 2020년 한 해를 보내게 됐다.

호나우지뉴는 26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사실을 밝혔다.

브라질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호나우지뉴는 한 기업 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전날 브라질 남동부 벨루 오리존치시에 도착했다. 행사 참가 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호나우지뉴는, 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바로 호텔에 자가 격리됐다. 호나우지뉴는 “어제부터 벨루 오리존치시에 있었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도 “나는 괜찮은 상태고, 무증상 감염이다”고 전했다.

호나우지뉴의 2020년은 현역 시절보다도 더 파란만장하다. 지난 3월 초엔 형 호베르투와 함께 위조 여권을 사용해 파라과이에 입국했다 적발돼 32일 간의 교도소 수감 생활을 해야 했다. 교도소에서 나온 후에도 그는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의 한 호텔에 가택 연금 상태로 5개월여를 더 머문 8월에야 출국할 수 있었다. 법원에서 유죄를 확정 받고 15만2000파운드(약 2억2340만원)의 무거운 벌금을 모두 지불한 뒤에야 파라과이에서 떠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미 2020년의 절반 이상 ‘수감’ 혹은 ‘연금’ 생활로 자유로운 야외 활동을 하지 못한 호나우지뉴는 이번엔 코로나19로 인한 자가 ‘격리’로 또 다시 갇혀 있어야 하는 신세가 됐다.

호나우지뉴는 1998년 브라질 그레미우에서 시작해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FC 바르셀로나(스페인), AC밀란(이탈리아) 등 유럽의 명문 팀에서 활약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2004·2005년), 발롱도르(2005년) 등을 수상했으며,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브라질의 역대 다섯 번째 우승에 공헌하기도 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