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LH, 도시공사 제3연륙교 건설사업 협약 성공

LH 5212억원, 인천도시공사 982억원 확정

박남춘인천시장(왼쪽네번째)이 26일 LH공사 및 인천도시공사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과 제3연륙교 건설사업 협약식을 가진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인천의 해묵은 난제인 제3연륙교 건설과 관련, 사업비용 분담 금액이 최종 확정되면서 사업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인천시는 제3연륙교 사업에 대한 기관별 사업비 분담을 주 내용으로 한 ‘제3연륙교 건설 사업 협약서’에 서명하고 26일 관계기관과 국회의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약서에 따르면 제3연륙교는 총 사업비 6500억원 중 LH와 인천도시공사가 95.3%인 6195억원을 부담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LH 5212억원(80.2%), 인천도시공사 982억원(15.1%) 등의 순이다. 나머지 305억원(4.7%)의 경우 인천공항개발, 한상드림아일랜드 개발계획 승인 과정에서 인천시가 확보한 개발이익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당초 제3연륙교 사업비는 지난 2006년 LH가 토지 조성 원가에 반영한 5000억원이었지만, 사업 지연으로 인한 물가 상승과 설계 과정 등을 거치면서 총 사업비가 6500억원으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을 비롯해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이승우 인천도시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3연륙교 건설 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시는 제3연륙교 사업에 대한 비용 분담이 확정됨에 따라 오는 12월 착공 및 2025년 개통 약속이 지켜져 영종국제도시와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의 숙원이 해결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제3연륙교는 중구 중산동(시점)~서구 청라동(종점)을 연결하는 총 연장 4.7㎞(해상교량 3.5㎞, 육상 1.1㎞), 폭 29m에 왕복 6차로와 보도 및 자전거도로로 건설된다.

인천경제청은 제3연륙교가 건설되면 ▲영종국제도시의 정주여건 개선 및 수도권 서부권역의 균형발전(개발촉진) ▲영종하늘도시 ▲청라국제도시의 개발 및 투자유치 활성화 ▲인천국제공항의 정시성 확보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이번 협약 체결로 제3연륙교 건설이 사실상 본 궤도에 올랐다”며 “시민들과의 약속인 제3연륙교 건설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민들은 전국민 무료통행을 요구하고 있어 4000원 수준의 통행료를 받아야하는 시당국과의 긴장관계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