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로템, 대만 신규 통근형 전동차 현지 첫 공개

현대로템이 제작한 대만 신규 통근형 전동차. 현대로템 제공

현대로템이 대만 신규 통근형 전동차의 실물을 현지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24일(현지시간) 대만 화령항에서 대만 철도청 주관으로 신규 통근형 전동차 초도 편성 도착 기념행사가 열렸다고 26일 밝혔다. 대만에 도착한 차량은 현대로템이 2018년 9098억원에 수주한 통근형 전동차 520량 공급사업의 초도 2개 편성 20량이다. 현대로템은 1999년 전동차 56량 수주 이후 26년 만에 대만 철도시장에 재진출한 바 있다.

신규 통근형 전동차는 시운전을 마치는 대로 내년부터 노선 영업운행에 투입되며, 차량 납품은 2023년에 완료된다. 이 전동차는 10량 1편성 구성으로 운행될 예정이다. 최고 속도는 시속 130㎞다. 기존 차량 대비 약 10% 경량화해 에너지 효율이 우수하다.

전동차 내부에는 와이파이 연결 기능이 지원된다. 좌석 상단 헤드 레스트, 자전거 거치구역, 점등형 임산부 전용석, 휠체어 거치 공간 등 편의공간도 마련했다. 또 유선형의 미래 지향적 디자인을 구현한 것도 특징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고품질의 차량을 지속 납품해 성공적인 영업운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