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쾰른의 왕’ 츠베레프…ATP 투어 대회 2주 연속 정상

독일 쾰른에서 열린 2대회 연속 정상
올해 US오픈 준우승 등 ‘쾌조의 기세’


알렉산더 츠베레프(7위·독일)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에서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정상의 자리를 지켜냈다.

츠베레프는 26일(한국시간) 독일 쾰른에서 열린 ATP 투어 베트1 헐크스 챔피언십(총상금 27만1345유로)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디에고 슈와르츠만(9위·아르헨티나)을 2대 0(6-2 6-1)으로 완벽히 눌렀다. 우승 상금은 1만3320유로(약 1800만원)다.

이번 우승으로 츠베레프는 한 주 전 같은 도시에서 열린 ATP 투어 베트1 헐크스 인도어스에 이어 2주 연속으로 독일 홈 코트 대회 정상에 섰다. 츠베레프는 올해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올해 두 번째, 투어 통산 13번째 단식 우승을 차지해 물 오른 기량을 과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탓에 투어가 중단됐다 재개된 이후 츠베레프는 17승 3패를 기록하고 있다.

ATP 투어는 “츠베레프의 별명은 사샤(Sascha)이지만 이제 ‘쾰른의 왕’으로 불러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츠베레프가 2주 연속으로 ATP 투어 단식 정상에 선 건 이번이 세 번째다.

키 170㎝로 투어 선수 중 최단신인 슈와르츠만은 자신보다 키가 28㎝나 더 큰 츠베레프를 상대로 개인 통산 4번째 투어 단식 우승에 도전했다. 상대 전적도 2승 1패로 유리했기에 가능성이 있어 보였다. 하지만 츠베레프의 기세에 막혀 준우승에 머물렀고, 상대 전적도 2승 2패 동률이 됐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