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신고했다고 피해자 찌른 40대…“피해자 없애려”

범행 후 119에 스스로 신고
경찰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 조사중

국민일보 DB

성범죄 피해자가 자신을 신고했다는 이유로 앙심을 품고 피해 여성을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0시40분쯤 군산시 한 주택에서 30대 여성 B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이후 스스로 119에 전화를 걸어 “사람을 죽인 것 같다”고 신고했고 이후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B씨는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A씨는 피해자 B씨에게 주거 침입과 강제추행 등 혐의로 신고당해 재판을 받게 되자 앙심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피해자가 사라지면 재판을 안 받을 줄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김남명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