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백신 접종 후 사망 누적 59명…46명은 인과관계 없어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 신고 누적 59명…“46명은 인과관계 없어”
당국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한 59명 중 54명은 60대 이상”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 신고를 한 사례가 26일 59건으로 늘어났다. 하지만 질병관리청은 사망과 백신 접종 간의 ‘인과성’이 매우 낮다는 판단이다. 백신 접종은 일정대로 계속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질병청은 이날 보도참고 자료를 내고 “지난 25일까지 접수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사례 46건에 대해 조사한 결과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이 매우 낮아 백신 재검정이나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단계는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이날 0시 기준으로 59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24일(48명)보다 11명 늘었다. 연령대를 보면 70대·80대가 각 26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60대 미만 5명, 60대 2명이다.

질병청은 최근 백신접종 후 사망자가 늘어나자 전날 예방접종피해조사반 신속대응 회의를 열어 사망자 20명에 대한 사인을 분석했다. 이들 20명 중 백신 접종 후 나타나는 급성 이상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쇼크’ 사례는 없었다. 접종 부위 통증 같은 경증 이상반응 외 중증 이상반응도 없는 것으로 질병청은 판단했다.

질병청은 “동일 의료기관, 동일 날짜, 동일 제조번호 접종자들을 대상으로 이상반응 여부를 확인한 결과 백신의 이상이나 접종 과정상의 오류 가능성은 낮다”고 설명했다. 또 같은 제조번호 백신 제품을 맞고 사망한 사람은 14명이었는데 이 중에서도 백신과 사망간 연관성이 확인된 경우는 없었다고 질병청은 분석했다.

앞서 예방접종전문위는 1차로 사망자 26명에 대한 사인을 검토한 결과 접종과의 인과 관계가 매우 낮아 특정 백신을 재검정하거나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었다. 현재까지 사망자 59명 중 46명은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이 낮다는 결론이다.

질병청은 조사 중인 나머지 13명을 비롯해 추가로 신고되는 사례에 대해서도 피해조사반 회의를 열어 인과성을 분석할 계획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1주간 독감 의심환자 1천명당 1.2명…지난해는 4.6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