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금정구, 대출 도서 자택 ‘배달’ 서비스 시행

전국 최초 대출 신청 도서 배달
시니어 일자리 창출도 기대


부산 금정구(구청장 정미영)가 공립 도서관에 비치된 책을 읽고자 대출 신청을 하면 자택까지 배달해주는 도서 대출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구민들에게는 도서 이용의 편의성을 제공하는 한편 노인 인구 활용한 신규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

금정구에 따르면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부산울산지역본부와 함께 오는 27일부터 ‘시니어 북 딜리버리’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시니어 북 딜리버리 서비스는 금정구 공립 작은 도서관 13 개관과 금정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30만여 권의 도서를 금정구청 또는 금정도서관 홈페이지 통해 대출 신청하면 책을 이용자가 원하는 곳으로 배달해 준다. 도서 대출 기간은 14일이며 1인당 월 3권까지 신청할 수 있다.

배송에는 65세 이상 어르신들이 나선다. 올해는 우선 금정구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으로 배송지역을 한정해 운영한 뒤 앞으로 금정구 전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정미영 금정구청장은 “편리한 도서 이용 서비스를 구민에게 제공하는 동시에 늘어나는 노인 인구를 위한 신규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할 ‘시니어 북 딜리버리’ 사업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시대에도 지속 가능한 도서관 이용 환경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정구는 걸어서 10분 이내 이용 가능한 도서관 인프라 마련을 위해 지난 2년간 12개 공립 작은 도서관을 개관해 운영하고 있으며 독서돌봄교실, 자원활동가 활동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