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마시려다 실수로 소주를”…‘음주사고’ 경찰 황당 변명

만취 교통사고 후 증거 없애려 한 경찰관
1심 이어 2심서도 실형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만취 상태에서 교통사고를 내고 증거를 없애려고 한 전직 경찰관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실수로 물 대신 소주를 1병 마셨다”는 황당한 변명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A씨(52)는 현직 경찰이던 지난 2월 충남 공주시의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가 도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A씨는 사고 후 음주 운전 사고였음을 감추기 위해 일종의 ‘알리바이’를 꾸며낸 것으로 조사됐다. 우선 사고 현장에 출동한 견인차 기사에게 자신의 차량을 끌고 갈 것을 부탁했다. 이후 그는 택시를 잡아타고 인근 병원으로 갔다. 거기서 다른 택시를 타고 또 다른 병원으로 향했다.

다음 날엔 자신이 술을 마셨던 주점의 업주에게 전화를 걸어 업소 내의 CCTV 녹화 영상을 지워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음주 사실 자체를 부인하기 위한 행동이었다. A씨 요구에 업주는 그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삭제했다.

그러나 사건은 경찰에 접수됐고, A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173%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았던 사실이 확인됐다. 이는 운전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다.

A씨는 그런데도 검찰 조사에서 “사고 직후 물을 마시려고 했는데 실수로 소주 1병을 마셨을 뿐이다”고 황당한 변명을 늘어놓았다.

1심 재판부는 A씨의 도로교통법 위반과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당시 재판부는 “누구보다 엄정하게 법질서를 준수해야 할 경찰공무원이 이해할 수 없는 말을 하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고 A씨를 꾸짖었다.

실형 선고를 받고 경찰 공무원에서 해임된 A씨는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지만, 항소심 결과도 같았다.

26일 대전지법 형사항소3부(부장판사 김성준)는 1심과 같이 A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음주운전 사실을 감추기 위해 관련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허위 진술을 종용하거나 중요한 증거를 없애도록 해 수사에 상당한 지장을 줬다”고 밝혔다.

김수련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