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또?… ‘경로 깜깜’ 무증상 감염자 무더기 발생

AP연합

중국 신장(新疆) 위구르자치구 카슈가르(카스) 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26일 글로벌타임스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카스 슈푸(疏附)현에서 지난 24일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1명이 발생한 뒤 이튿날 하루에만 137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중국은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와도 발열·기침 등 관련 증상이 없으면 ‘확진자’ ‘환자’가 아닌 무증상 감염자로 별도 분류한다. 이들 137명 전원도 마찬가지다.

24일 보고된 무증상 감염자 A씨는 의류공장에서 일하는 17세 여성으로 코로나19 정기 검사 과정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A씨의 일하는 공장 직원 831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됐으며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A씨의 가족 3명 역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이번에 확인된 137명의 대규모 무증상 감염자들은 A씨의 부모가 일하는 공장 직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올해 슈푸현 바깥으로 이동한 적 없으며 최근 16일간 코로나19 확진·의심 환자나 발열 환자 등과 접촉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감염경로는 오리무중에 빠져있다. 현지 전문가들은 “무증상 감염자의 폭증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이미 지역사회에 퍼져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쩡광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전염병학 수석과학자는 “소도시에서 무증상 감염자가 하루에 100명 넘게 나온 것은 심각한 일”이라며 “일부 무증상 감염자는 이후 확진 판정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면역학자 왕잉 역시 “무증상 감염도 전염력이 있고 아직 ‘0번 환자’가 발견되지 않은 만큼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매우 크다”며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감염원을 찾는 게 시급하다”고 매체에 밝혔다.

카스 당국은 무증상 감염자들이 나온 슈푸현 인구 24만여명에 대한 샘플 채취를 완료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스 전체 인구 474만명에 대한 검사를 오는 27일까지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25일 오후 2시(현지시간) 기준 283만명에 대한 샘플을 얻었으며 결과가 나온 33만여명 가운데 양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학교와 유치원은 30일까지 등교가 중단된 상태다. 지난 24일 한때 카스 지구가 완전히 봉쇄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으나 현재 공항·철도·도로 등 교통은 정상 운영 중이다. 베이징 등 중국 각지에서는 카스에 대한 여행 경보를 발령했고 수란시의 경우 최근 카스를 방문한 적 있는 사람에게 2주간의 격리조치를 내렸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