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매체 “적폐 세력이 조작한 흉악한 사건”…라임·옵티머스 언급


북한 선전매체가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언급하며 “적폐 세력들이 야합해 조작한 흉악한 음모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26일 ‘음모 사건은 무엇을 시사해주고 있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렇게 밝혔다. 이 매체는 ‘라임 사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언급하며 “남조선 내부에서 ‘라임 및 옵티머스 환매중단사건’이라고 불리는 대형 금융사기 사건이 각계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 힘과 검찰 당국의 공모 결탁에 의해 흉악한 음모 사건으로 번졌다”고도 했다. 김 전 회장은 입장문을 통해 야당 정치인과 검사를 상대로 로비했다고 폭로했었다.

매체는 또 “이번 사건은 둘 사이의 밀착 관계가 더욱 악랄해지고 있음을 적나라하게 폭로하고 있다”며 “적폐 청산과 검찰개혁이 지체될수록 적폐 세력들의 도전적 망동이 더욱 엄중해질 것”이라고 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