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 답변서’ 둘러싼 여·야·청 3각 신경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다시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 문건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전달하려다 못 했다는 ‘청와대 답변서’를 놓고 여야가 26일 신경전을 벌였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21대 국회 개원 연설을 앞둔 지난 7월 16일 “대통령이 분명하고 시원하게 밝혀주길 바란다”며 10개 항목으로 된 공개 질문을 했다. 최 수석은 3개월여가 흐른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 주 원내대표 의원실을 찾았다. 최 수석은 “서면으로 답할 수 있는 건 아니라고 본다”면서 주 원내대표 질의에 대한 답변서를 들고 가지 않았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이후 다른 입장을 내놨다. 민주당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애초 비공개 일정이었는데, 주 원내대표가 일방적으로 공개로 전환해 답변서를 드릴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알렸다. 민주당은 “‘답변서를 안 가져와 (야당이) 무시당했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다. 사실관계를 바로 잡고자 공유한다”고 덧붙였다. 또 최 수석이 ‘주호영 원내대표 10대 질의·답변’이라고 인쇄된 문서를 들고 민주당 대표실 앞에 있는 모습을 촬영해 달라고 기자들에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공개 질의의 답변을 왜 비공개로 전달하나”고 받아쳤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언론사 사진에 표지만 공개된 ‘대통령의 답신’이라는 종이뭉치가 다급히 출력한 것인지, 표지뿐인 문서인지조차 알 수 없는 의아한 상황”이라며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앞두고 ‘제1야당과의 소통을 노력했다’는 식의 얕은수, 뻔한 쇼를 해보려 한 것이 아니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26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앞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전달하려 했다는 답변서를 들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최 수석에게 ‘다시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10개 항의 공개 질의’를 전했다. 이 문건에는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 남발, 라임·옵티머스 특검 등에 대한 질의가 담겨 있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불통이 심하다”며 “옛날 왕조시대처럼 구중궁궐에 계신다고 대통령의 품위가 나오는 것이라곤 생각하지 않는다”고 날을 세웠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