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능후 장관 내일 독감 백신 예방 접종 받는다

백신 둘러싼 국민 불안 잠재우기 위한 공개 행보


정세균 국무총리에 이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도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 접종을 받는다.

복지부는 박 장관이 27일 오후 세종시의 한 의료기관을 방문해 독감 백신 예방접종을 받을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가 이어져 백신 관련 국민 불안감이 커지자 이를 잠재우기 위해 박 장관이 직접 접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박 장관은 앞서 지난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독감 백신을 접종했느냐”고 묻자 “다음 주 월요일(26일)이 돼야 맞을 수 있는 날짜가 된다. 시범적으로 맞자는데 동의한다”고 답변했었다. 올해 만 64세(1956년생)인 박 장관은 만 62∼69세 무료접종이 시작된 이날부터 접종받을 수 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도 70세 이상 접종 일정(10월19일부터)에 따라 지난 21일 세종시 연동면 보건소에서 인플루엔자 백신 예방접종을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청장은 1965년생으로 국가 예방접종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

한편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59건으로 늘어났다. 정부는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사망과 접종 간 인과성이 낮다”며 접종 계속 방침을 밝혔다. 하지만 의료 현장에서는 여전히 백신 관련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다.

박 장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백신은 수많은 생명을 확실하게 살릴 수 있는 과학적으로 또 역사적으로 검증된 수단이다. 계절 독감은 국내에서만 매년 3천여 명이 사망하는 위험한 감염병으로 접종의 이익이 부작용보다 훨씬 크다”며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