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TS, 3년 연속 ‘아메리칸뮤직어워즈’ 후보… 엑소·NCT 127도 입성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방탄소년단이 3년째 후보에 오른 부문인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에는 엑소, NCT 127도 후보로 선정됐다.

25일(현지시간)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페이보릿 듀오 오어 그룹-팝·록’,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2개 부문에 후보로 지명됐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2018년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수상에 이어 지난해에는 이 부문을 포함해 ‘투어 오브 더 이어’ ‘페이보릿 듀오 오어 그룹-팝·록’까지 3개 부문을 휩쓸었다.

방탄소년단이 3년째 후보에 오른 부문인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에는 그룹 엑소와 NCT 127도 처음으로 후보로 지명돼 K팝의 위상을 알렸다. 이들과 함께 경쟁하는 팝스타는 빌리 아일리시, 아리아나 그란데 등이다.

1974년 시작된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는 ‘그래미 어워즈’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함께 미국의 3대 음악 시상식으로 불린다. 후보자는 빌보드와 파트너사인 닐슨뮤직, 넥스트 빅 사운드가 앨범 및 디지털 음원 판매량, 사회활동 및 투어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한다. 수상자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웹사이트에서의 팬 투표로 결정한다. 시상식은 다음 달 22일 ABC.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