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무슨 소용인가?” 이건희 마지막 편지 알고보니 ‘가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생전에 남겼다는 편지글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삼성 측은 “고인이 쓴 글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선 ‘이건희 회장이 남긴 마지막 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되고 있다. 편지를 공유한 이들은 “이 회장이 남긴 편지가 감동”이라고 소개했다. 편지엔 돈, 명예보다 건강과 생명이 중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돈과 권력이 있다 해도 교만하지 말고, 부유하진 못해도 사소한 것에 만족을 알며, 피로하지 않아도 휴식을 할 줄 알며, 아무리 바빠도 움직이고 또 운동하라”는 내용이 담긴 편지에는 “3000원짜리 옷 가치는 영수증이 증명해주고, 3000만원짜리 자가용은 수표가 증명해주고, 5억원짜리 집은 집문서가 증명해주는데 사람의 가치는 무엇이 증명해주는지 알고 계시는지요. 바로 건강한 몸이요”라고 쓰여 있다.

또 “건강할 때 있는 돈은 자산이라고 부르지만, 아픈 뒤 그대가 쥐고 있는 돈은 그저 유산일 뿐”이라며 “세상에 당신을 위해 차를 몰아줄 기사는 얼마든지 있고, 세상에서 당신을 위해 돈을 벌어줄 사람도 역시 있을 것이오! 하지만 당신의 몸을 대신해 아파줄 사람은 결코 없을 테니. 물건을 잃어버리면 다시 찾거나 사면 되지만 영원히 찾을 수 없는 것은 하나뿐인 생명이라오”라고 강조했다.

이어 “내가 여기까지 와보니 돈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무한한 재물의 추구는 나를 그저 탐욕스러운 늙은이로 만들어 버렸다. 내가 한때 당연한 것으로 알고 누렸던 많은 것들…. 돈, 권력, 직위가 이제는 그저 쓰레기에 불과할 뿐”이라는 글도 담겼다.

이 편지글이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퍼지며 화제를 모으자 삼성 측은 “회장이 와병 중일 때에도 온라인에서 돌던 것”이라며 “고인이 쓴 글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면서 출처가 분명하지 않은 이 글이 회자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온라인에선 이 회장이 남겼다는 ‘부자 되는 법 10가지’라는 명언도 확산되고 있다. ‘부자 옆에 줄을 서라’ ‘부자처럼 생각하고 부자처럼 행동하라’ ‘항상 기뻐하라’ 등의 조언이 담긴 이 글은 2000년대 초반부터 온라인에서 퍼진 것이다. 이 또한 출처가 불분명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