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환자 접촉 없었는데…서울대병원 교수 코로나19 확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영상의학과 교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대병원 측은 26일 영상의학과 교수가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대병원 측은 즉시 관할 보건소에 보고한 뒤 해당 교수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측은 확진된 교수가 지난 23일부터 인후통 증세를 보였고 26일 오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서울대병원은 이 교수의 증상이 나타나기 이틀 전인 21일부터 동선을 조사한 결과 원내에서 환자와 접촉자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다만 동료 4명과 접촉해 이들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병원에서 자체적으로 파악한 접촉자는 4명 정도”라며 “환자와 대면해 진료를 보는 과목이 아니어서 증상 발현 전후 환자와의 접촉은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대병원은 영상의학과 소속 전공의 1명이 지난 1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었다. 지난달 25일엔 내과 병동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코로나19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