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호응 없는데… 통일부, 한강하구 생태조사 내달 착수

뉴시스

통일부가 다음 달 초 한강 하구 중립수역 인근 육지에 대해 생태조사에 착수한다. 남북 관계 경색으로 공동수로조사 진행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남측 지역 조사만이라도 우선 착수한다는 것이다.

통일부는 26일 “한강하구 우리 측 습지 생태조사를 11월 초 개시할 예정”이라며 “현재 구체적 조사일자를 소관 군부대 등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2018년 9·19 남북군사합의 이후 같은 해 11월 5일~12월 19일 한강하구 공동수역에 대한 남북 공동수로조사를 실시했다.

정부는 남북 공동수로조사 결과를 토대로 남북이 함께 사용할 ‘한강하구 해도’를 완성해 지난해 1월 판문점에서 북측에 전달했다. 그러나 같은 해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남북 관계가 악화되면서 후속 사업은 추진되지 못했다.

이번 조사는 후속 심층조사를 대비한 자료수집 및 실태파악 차원에서 이뤄진다. 다만 현재 남북 경색 국면을 감안해 우리측 습지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정부는 올해 초부터 소강상태인 남북 관계의 물꼬를 트기 위해 남북 간 합의 이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4월 남북 간 철도 연결을 위해 ‘동해북부선(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을 추진해 남측 구간 정비부터 나선 게 대표적이다.

비무장지대(DMZ)를 평화지대로 조성하기 위해 화살머리고지 일대 지뢰 제거 및 유해발굴 작업도 재개했다. 그러나 지난달 북한의 남측 공무원 피격 사건 후 공동조사 등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한 상황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