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결승골’ 손흥민의 저평가된 평점…‘신중·겸손·조용’해서?

후스코어드닷컴, 팀 내 3번째인 7.4점 부여
풋볼런던, 다른 5명의 선수와 동률인 7점 부여
“(손흥민) 평가는 언론에 달려있다” 무리뉴 감독 발언 떠올라

손흥민이 번리전 이후 무리뉴 감독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손흥민에 대한) 평가는 언론에 달려있다(주제 무리뉴 감독).”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번리 원정에서 토트넘에 승점 3점을 안겨준 손흥민(28)이 경기 뒤 무리뉴 감독의 과거 인터뷰 내용처럼 다소 저평가된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021 EPL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번리에 1대 0 신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또 다시 해리 케인(27·잉글랜드)의 어시스트를 받아 이날 경기 유일한 득점을 성공시키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손흥민은 또 4경기 연속골을 올리며 리그 득점 단독 1위(8골)에 올랐고, 시즌 10호골로 5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의 대기록까지 작성했다.

골을 넣은 건 손흥민이었지만, 축구 통계 매체인 ‘후스코어닷컴’은 경기 뒤 손흥민에 다소 박한 평점 7.4점만을 매겼다. 이는 도움을 기록한 케인(7.6점)과 우측 풀백으로 사이드라인을 누빈 맷 도허티(7.6점)에 뒤지는 수치다.

영국 축구 전문 매체 풋볼 런던도 이날 경기 뒤 손흥민에게 평점 7점만을 줬다. 케인, 탕귀 은돔벨레, 피에르-에밀 호이베르그, 에릭 다이어, 토비 알더바이럴트와 동률의 평점이다. 도움을 한 케인은 그렇다 치더라도 이날 경기에서 다소 무거운 몸놀림을 보인 호이베르그 등과도 손흥민은 같은 평점을 받았다.

풋볼 런던은 “최근 물오른 폼을 갖고 경기를 시작한 손흥민은 전반 45분 동안 너무 조용했다”며 “하지만 적시에 좋은 위치 선정을 해 득점을 올렸다”고 평점을 매긴 이유를 설명했다.

납득할 만한 평점을 부여한 건 영국 스카이스포츠였다. 스카이스포츠는 케인과 손흥민에게 나란히 팀내 최고 평점인 8점을 부여했다.

무리뉴 감독은 지난 25일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이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해야 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평가는 언론에 달려있다”며 “아마 세상은 손흥민과 같이 신중하고, 겸손하고, 평범하고, 조용하게 사는 아이를 받아들이지 않는 것 같다”고 발언했다. 이 말처럼 손흥민의 이날 경기 평점은 현지에서 심각하게 ‘저평가’된 걸로 보인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