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무살 미혼모였던 엄마” 남다른 가정사 고백한 김수찬


트로트가수 김수찬이 방송에서 남다른 가정사를 고백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방송 직후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김수찬’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26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 트로트 가수로 활동 중인 김수찬과 노지훈, 류지광이 출연했다. 이날 김수찬은 “내가 화려한 걸 좋아하니까 다들 내가 금수저인 줄 안다”며 “어머니의 영향을 많이 받아 어릴 때부터 긍정적이었다. 지하 단칸방에서 물을 퍼낼 때도 누가 더 많이 퍼내는지 시합을 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희 어머니가 20살 때 나를 낳았다. 74년생이다. 나는 사실 엄마라고 안 하고 큰 누나라고 한다”며 “어머니가 나를 임신했을 때 오갈 때가 없었다. 미혼모였다. 낳을 돈도 없어 조산소로 갔다”고 고백했다.

“지금은 웃으면서 이야기를 한다. 그런데 내가 4.2㎏ 우량아라 또 안 나오는 거다. 그래서 큰 병원 가서 유언하면서 낳았다”고 한 김수찬은 “지금도 배가 많이 텄는데 내가 돈 벌어서 꼭 고쳐주겠다고 했다. 이걸 이야기하면 ‘뭐 어때서’라고 한다”고 부연했다.

김수찬은 어머니를 ‘큰 누나’라고 부르는 것에 대해 “내가 스물 살이 되고 엄마가 본인 할 일은 다 했다며 내 인생 살 테니 엄마가 아니라 큰 누나라고 부르라고 했다”며 “엄마로서 직책을 내려놓고 큰 누나로 이직했다” 말해 출연자들을 웃겼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