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구로구, 항동 생활체육관 개관…주민들의 건강하고 활기찬 삶 지원

항동 공공주택지구 내 지상 2층, 지하 2층 규모…볼링·베드민턴·농구 등 다양한 종목 가능

구로구 항동 생활체육관 전경

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주민들의 건강하고 활기찬 삶을 위해 항동에 생활체육관을 열었다. 구로구는 27일 “주민들의 건강증진과 건전한 여가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항동 생활체육관을 조성해 이달 21일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항동 생활체육관은 연면적 2884㎡ 규모에 지상 2층, 지하 2층으로 지어졌다. 1층에는 12레인을 갖춘 볼링장, 2층에는 배드민턴과 농구 등 다양한 종목을 즐길 수 있는 다목적실이 있다. 지하 주차장과 샤워실, 개인물품 보관함 등의 시설도 마련됐다.

구로구는 항동과 인근 천왕동의 대단위 주거단지 조성에 따른 인구 증가에 맞춰 체육시설을 확충하기 위해 체육관 건립을 추진했다. 체육관은 5200여 세대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조성된 항동 공공주택지구 내에 들어섰다. 2018년 12월 착공한 항동 생활체육관 신축 공사에는 총 112억여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공사는 올해 6월 마무리됐으나 코로나19로 문을 열지 못하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에 따라 운영을 개시하게 됐다.

이용 가능 종목은 볼링과 배드민턴이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7시까지며, 방역소독을 위해 2시간마다 30분씩 시설 이용이 중단된다. 일요일은 휴관한다.

구로스포츠클럽 블로그에서 사전 예약 후 이용하면 된다. 구로구는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 이용시간 확대, 월 정기권 발행 등 운영방식을 조정할 계획이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