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또 등장한 김두관 “윤석열, 몽니부리지 말고 사퇴해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윤석열 검찰총장 거취와 관련해 “더 이상 검찰집단의 이익을 위해 몽니를 부리지 말고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윤 총장을 향해 “이제 당신의 정치적 수명은 여기까지다. 시대의 흐름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은 우리시대 마지막 정치검찰로 기록될 것”이라며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사태의 본질은 우리 사회의 마지막 기득권 권력인 검찰을 국민의 품으로 돌려놓는 것”이라며 “지금까지 검찰은 정의라는 그 본연의 임무보다 그 시대의 권력과 가진 자들의 이해관계에 복무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의 행위는 한마디로 규정할 수 있다. 검찰의 기득권을 지키고 공수처 출범을 막는 것”이라며 “검찰의 이익을 위해 헌신하고 자신을 희생하는 코스프레를 연출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은 공수처를 출범하느냐, 아니면 이를 막고자 몸부림치는 검찰과 이에 부화뇌동한 야당이 공수처를 막아내느냐의 숨막히는 대결”이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못다 이룬 검찰 개혁을 문재인정부가 반드시 완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