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태년 “국민의힘 철야 농성? 야당 고질병, 뜬금없다”

“수사 방해 의도…정치공세용 특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옵티머스·라임 펀드 사건에 대한 특검을 요구하며 철야농성에 돌입하겠다는 국민의힘을 향해 “뜬금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27일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특검을 주장하면서 국회에서 철야 농성에 들어가겠다고 한다. 제1 야당이 국감 후에 입법과 예산 심의를 앞두고 특검을 이유로 농성하겠단 것은 국민 보기에도 뜬금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옵티머스, 라임 사건은 금융 사기 사건임이 분명해지고 있다. 야당이 줄기차게 주장하는 여권 실세 로비설도 근거 없다”며 “권력형 게이트가 아니라는 것이 명백해지고 있는데도 오직 국민의힘만 억지 특검을 주장하고 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히려 전현직 특수부 검사 커넥션, 야당 정치인 연루 의혹이 일지 않나”라며 “야당이 특검을 주장하는 것은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 장관이 지휘권 발동한 수사를 방해하려는 의도다. 최장 120일짜리 특검 요구하는 건 정쟁을 내년까지 연장하겠다고 하는 정치 공세용 특검”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코로나19 상황에서 예산 심의 앞두고 정쟁용 특검 요구하는 건 제1 야당의 민생 포기 선언과 다름없다. 국회 개원부터 국감, 예산 심의 앞두고 정쟁에만 몰두하는 야당 고질병에 국민께서 실망 우려 커지고 있다는 것을 국민의힘은 깨닫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