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석천 “딸과 함께한 이태원 가게, 딸이 그만하자더라”

“동네 분들 현수막 걸어준 것 보고 많이 울었다”
“20년 이태원서 보낸 내 역사 뚝 끊어진 느낌”

tvN '신박한 정리' 캡처

홍석천이 딸 홍주은양과 함께 운영한 이태원 가게를 닫은 후 속상했던 마음을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는 홍석천이 출연해 최근 폐업한 가게에서 쓰던 물건까지 들여놔 발 디딜 틈 없는 집 정리를 의뢰하며 그간의 사연을 고백했다.

홍석천은 “(최근 정리한) 마지막 가게는 주은이가 바닥재부터 못 하나 뽑는 것까지 하나하나 다 만든 거다”며 “문을 닫게 된 후 주은이가 가게에서 많이 울더라”고 전했다. 그는 “더 버틸 수가 없을 때 내가 주은이에게 ‘어떡할까?’하고 물어봤다”며 “그때 주은이가 ‘삼촌 더 힘들게 하지 말자. 손해가 많아도 여기서 그만 쉬자’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홍석천은 아이들에게 약한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고 남몰래 눈물을 훔쳤다고 고백했다. 그는 “마지막 날까지 안 울었는데 동네 분들이 현수막을 걸어준 걸 보고 울었다”며 “약 20년간 제가 이태원에서 보냈던 모든 역사가 뚝 끊어지는 느낌이었다. 혼자 집에서 많이 울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를 회상하다 다시 울컥한 듯 말을 잇지 못했다.

tvN '신박한 정리' 캡처

한편 홍석천은 조카인 홍주은·홍연천 남매를 입양했을 당시 심경도 털어놨다. 그는 “주은이가 중학교 들어갈 때 입양을 결정했다”며 “당시에는 저도 자신이 없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아이들 성이 바뀌는 데다 나를 삼촌으로 두고 있어서 혹시 놀림당할까 봐 걱정됐다”고 말했다.

주은양도 삼촌이 아빠가 된다는 게 “좀 혼란스러웠다”고 고백했다. 그는 “(홍석천은) 삼촌이자 아빠이면서 일할 때는 엄격한 사장님이다. 사실 많이 어렵다”면서도 웃음을 지어 보여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최근 홍석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가게를 폐업한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한 방송에서 “금융위기, 메르스 등 모든 위기를 다 이겨냈는데 코로나19는 못 버텼다”며 “외식업이라는 게 사람 만나서 먹고 마시고 해야 되는 건데 그게 안 되니까 못 견디겠더라”고 밝히기도 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