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택배 무기한 파업 “배송 차질 없도록 하겠다”

“택배 노동자 처우 악화…사태 해결하라”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복합물류센터에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주최로 열린 롯데택배 전국 파업출정식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27일 서울 송파구 서울복합물류센터에서 ‘롯데택배 전국 총파업 돌입 출정식’을 열고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파업에 참여하는 택배 노동자는 서울과 경기, 광주, 울산, 경남 등 약 250명이다. 택배노조는 삭감된 택배 노동자 배송 수수료 원상회복, 분류작업 전면 개선, 노동조합 인정과 활동 보장 등 6대 요구안을 제시했다.

택배노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택배 물량이 늘어난 덕분에 롯데택배는 엄청난 영업 이익을 내고 있지만 택배 노동자의 처우는 악화하고 있다”며 “모든 책임과 권한을 가진 회사가 사태를 해결하라”고 요구했다.

롯데택배는 파업이 배송에 지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롯데택배 측은 “파업에 참여하는 택배기사는 전체의 2.5%인 250명 정도인 만큼 배송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배송 구역별로 담당 기사의 인원을 조정해 배송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최근 택배 노동자가 과로로 숨지거나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례가 발생하면서 택배업계 처우 개선이 사회적 관심사로 떠올랐다. 정부·여당은 잇따른 사고에 입법과 제도로 택배 노동자 처우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CJ대한통운, 한진택배 등 주요 터미널 40개소와 대리점 400개소를 대상으로 긴급점검을 하고 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