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애로부부’ 홍승범 “당신 눈빛, 사람을 깔아뭉개는 느낌”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캡처

방송에서 배우 홍승범 권영경 부부가 서로에 대한 불만을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채널A·SKY 예능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배우 홍승범 권영경 부부가 출연했다.

관계가 없는 것을 두고 남편 홍승범이 먼저 속마음을 털어놨다. 홍승범은 “20년째 처가살이를 하니, 장인·장모님이 어딘가 늘 계시고 딸 방과 부부 방이 딱 붙어 있어서 부부관계에 눈치가 보인다”고 말을 꺼냈다. 이에 아내 권영경은 “예전에는 부모님이 계셔도 잘만 했다”며 핑계를 댄다고 받아쳤다.

홍승범은 자신이 갱년기 같다고 털어놨다. 홍승범은 “제가 갱년기가 온 것 같다”며 “남자들은 야한 영화를 볼 때 신체적 반응이 있고 그렇다. 그런데 어느 순간 2년 전부터 아무리 야한 장면을 봐도 이런 장면이구나 하고 넘어가게 된다. 그런데 슬픈 영화를 보면 운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여성호르몬이 점점 많아지는 건가 고민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권영경의 말투도 남자처럼 들릴 때가 있다고 했다. 홍승범은 “매일 붙어있기 때문에 서로에 대한 소중함을 몰랐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권영경은 홍승범의 말을 반박했다. 권영경은 인건비를 아끼기 위해 함께 일하는 부부가 많다며 “부부가 같이 일하는 모든 분은 하루를 우리처럼 지내는데 모든 부부가 관계를 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그건 핑계다”고 했다.

홍승범이 그러면 말투만 좀 고쳐 달라며 “쳐다보는 눈빛이 사람을 깔아뭉갠다는 느낌이 있다. 그것 좀 고쳐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권영경은 “당신이 잘 안 해 주니까 내 말투도 더 그렇게 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권영경은 눈물을 흘리며 “자꾸 핑계를 대며 다가오지 않는 남편의 모습에 제가 남자가 돼 버린 것 같다”고 말했다.

채널A·SKY 예능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는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