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국 격전지 6개주 여론조사…바이든 ‘6전 6승’, 그러나 ‘살얼음판’ 우위

로이터통신, 미국 대선 격전지 6개주 여론조사
바이든, 6개주 모두에서 여전히 앞서
다만, 위스콘신·미시간 제외하곤 3∼5%P 박빙 우위
흐름은 바이든에 유리…4개주서 격차 소폭 벌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체스터에 있는 선거관리 센터를 방문해 지역 주민들을 향해 발언하고 있다.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올해 미국 대선의 격전지 6개주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여전히 앞서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대선 결과를 장담하긴 힘들다. 위스콘신주와 미시간주를 제외한 4개 주에선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 대통령 간의 여론조사 격차가 3∼5% 포인트 격차로 박빙이기 때문이다.

로이터통신은 위스콘신주·펜실베이니아주·미시간주·플로리다주·애리조나주·노스캐롤라이나주 등 6개 주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26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바이든 후보는 6개 주 모두에서 ‘6전 전승’을 이어나갔다.

바이든 후보는 위스콘신주(9% 포인트)와 미시간주(7% 포인트)에선 트럼프 대통령에 확고한 우위를 나타났다. 하지만 바이든 후보는 펜실베이니아주(5% 포인트)·플로리다주(4% 포인트)·애리조나주(3% 포인트)·노스캐롤라이나주(3% 포인트)에선 살얼음판의 우위를 유지하고 있다.

6개 격전지 여론조사의 흐름을 보면, 바이든 후보에게 조금 유리한 양상이다.

바이든 후보는 펜실베이니아주와 플로리다주·위스콘신주·노스캐롤라이나주 등 4개주에서 갈 길 바쁜 트럼프 대통령과의 격차를 미세하게 늘렸다. 미시간주·애리조나주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격차를 살짝 좁혔다.

로이터통신이 바이든 후보의 확실한 우세지역으로 꼽은 주는 위스콘신주다. 바이든 후보는 지난 20일∼26일 위스콘신주 유권자 10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53%의 지지를 얻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44%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위스콘신주의 9% 포인트 격차는 6개 격전주 여론조사에서 가장 큰 격차다. 지난주 같은 조사에선 바이든 후보의 8% 우위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앨런타운의 지역 공항에서 가진 대선 유세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연설하고 있다. AP뉴시스

최대 격전지로 평가받는 펜실베이니아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는 50%의 지지를 얻으며 45%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5% 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지난주 펜실베이니아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49%)·트럼프(45%)의 격차는 4% 포인트였다. 일주일 사이에 소폭이긴 하지만 1% 포인트 차가 더 벌어진 것이다.

바이든 후보는 플로리다주에서 지난 14일∼20일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 50%의 지지를 획득하면서 46%의 트럼프 대통령을 4% 포인트 차로 눌렀다. 전주 플로리다주 여론조사에선 바이든(49%)·트럼프(47%)였다. 플로리다주에서도 격차가 2% 포인트 더 늘어났다.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선 바이든 후보(49%)가 트럼프 대통령(46%)로 3% 포인트 차 앞섰다. 노스캐롤라니아주에서도 바이든 후보가 격차를 2% 포인트 더 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애리조나주에선 격차를 살짝 줄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에서 여전히 7% 포인트 차로 밀리고 있다. 지난 14일∼20일 미시간주에서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51%)·트럼프(44%)의 결과가 나왔다. 전주는 8% 포인트 차였다.

애리조나주에선 바이든 후보가 49%의 지지를, 트럼프 대통령이 46%의 지지를 각각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전주 4% 포인트 격차에서 3% 포인트 차로 아주 조금 좁혔다.

이번 여론조사에서도 6개 주 모두에서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선 바이든 후보를 지지했고, 경제정책은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들어줬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