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동훈과 몸싸움한 정진웅, 독직폭행 혐의 기소

한동훈 검사장(왼쪽)과 정진웅 차장검사. 연합

한동훈 검사장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을 한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가 독직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7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고검은 지난달 정 차장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한 검사장을 폭행한 혐의(독직폭행)로 불구속 기소했다. 독직폭행은 검사나 경찰 등이 직무수행 과정에서 권한을 남용해 피의자 등을 폭행하거나 가혹 행위를 하는 경우를 말한다. 단순 폭행보다 죄질이 무거워 5년 이하의 징역과 10년 이하의 자격정지에 처한다.

정 차장검사는 지난 7월 29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사건과 관련해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칩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 차장검사는 그 과정에서 자신이 폭행을 당했다며 병상에 누워 있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 검사장은 정 차장검사를 독직폭행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고소장과 감찰 요청서를 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