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정순, 검찰 출석 안 하나…체포동의안 30일 표결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지난 4·15 총선 과정에서 회계부정 혐의로 기소된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 출석에 부정적 견해를 밝히면서 오는 30일 국회에서 체포동의안 표결을 위한 본회의가 열릴 전망이다.

정 의원은 27일 민주당 비대면 의원총회에서 “그동안 잠들지 못하는 밤이 계속됐다. 당에 부담을 준 것에 대해 속죄의 말씀을 드린다”는 내용의 신상 발언을 했다고 박성준 원내대변인과 허영 대변인이 전했다. 정 의원은 “여러 일정을 검찰과 조율하려 했으나 힘들고 가지 않은 길을 가기로 했다”고 언급했다고 한다.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정 의원은 또 “검찰이 확정되지 않은 피의사실을 흘려 방어권을 무력화했다, 한 인생을 송두리째 파괴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며 “면책특권이나 개인사 뒤에 숨을 의향이 전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지도부는 정 의원의 체포동의안 처리를 원칙대로 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체포동의안이 28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되면 국회법에 따라 24시간~72시간 이내에 표결이 이뤄지게 된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의원 보호를 위해 방탄 국회를 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며 “체포동의안이 부의되면 원칙에 따라 국회법에 정해진 대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원내지도부에 ‘체포동의안 상정에 대한 의견서’를 보내 “지난 15일 이미 체포동의안 유효기간이 지났다. 본회의 신상 발언을 통해 검찰의 권력 남용에 항의하고 체포동의안 가·부결을 떠나 스스로 검찰에 출석해 논란의 종지부를 찍겠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