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남권 광역교통망 기반 구축에 부·울·경 힘 합쳤다!

‘동남권 광역교통망 확충 현안사업’ 6건 정부지원 공동건의서 전달

대구·경북, 광주·전남에서 광역도시 통합논의가 본격화한 가운데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을 위해 부산·울산·경남(부울경)가 공동대응에 나섰다.

3개 시·도를 동남권을 동일 생활권으로 묶기 위해서는 광역교통망 기반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는데 공감한 데 따른 것이다.

이 같은 행보는 향후 부울경 3개 시도를 통합하는 ‘동남권 메가시티’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출발점으로 해석된다.

경남도와 부산·울산시는 27일 국토교통부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를 방문해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광역교통망 확충 현안사업 6건을 공동 건의했다.

3개 시도 교통국장은 이날 3개 시·도지사 명의의 건의문을 전달하며 지역의 균형발전과 동남권 메가시티(광역도시) 구축을 위한 광역철도 등 현안사업에 대한 중앙정부의 지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6개 광역교통망 확충 건의 사업은 ‘부전~마산 복선전철 전동열차 도입’ ‘동남권 메가시티 급행철도(MTX) 건설’ ‘동남권(마산~부전~송정) 전동열차 운행’ ‘남해안 철도고속화사업 기·종착역(KTX 환승역) 건설’ ‘부산 금곡~양산 호포간 광역도로 건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산하 부산·울산권 지역본부 설치’ 등이다.

3개 시도지사는 건의문에서 “지역 간 불균형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동남권이 수도권에 대응해 경쟁력을 높이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지역 간 편리한 광역교통망을 확충해 어디에서도 효율적 이동이 가능한 광역교통 기반을 구축하는 것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김경수 경남지사가 “현재와 같이 경제·사회·문화의 수도권 쏠림 현상이 지속하면 국가와 지방의 미래는 없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정책으로 지역주도의 발전계획 수립과 그에 따른 정부 지원의 필요하다”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을 강조해 온 것의 연장선이다.

이날 국토부 등에 건의문을 전달한 윤인국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경남·부산·울산의 시도 경계를 넘나드는 광역교통 문제는 해당 지자체 단독으로는 해결하기가 어려워 3개 시·도가 머리를 맞대고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앞으로도 경부울 광역교통실무협의회를 통해 광역교통 공동 현안을 발굴하고 중앙정부에 함께 건의하는 등 광역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