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성시, 자살고위험군 AI돌봄로봇 활용해 돌본다


경기도 화성시가 인공지능(AI)돌봄로봇으로 자살고위험군에 대한 생활밀착형 케어에 나섰다.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최초로 번개탄 판매 시 구입자의 용도를 한 번 더 확인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잠금장치가 부착된 농약 보관함을 보급해 농촌지역 자살률 낮추기에 앞장서 온 화성시가 이번엔 AI기술을 적극 활용해 자살고위험군 돌봄에 나선 것이다.

화성시는 자살고위험군으로 분류된 10가구에 AI돌봄로봇 효돌이, 효순이를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인형을 빼닮은 효돌이, 효순이는 간단한 조작으로 노래, 퀴즈, 이야기, 영어교실, 놀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머리를 쓰다듬거나 등과 배를 토닥이면 음성으로 반응해 홀로 계신 어르신에게 친구도 되어 준다.

무엇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대면관리가 어려운 상황에서 사례관리자와의 비대면 상담이 가능하며, 동작감지기능이 있어 이용자의 생활 패턴에 따라 장기간 움직임이 없을 경우 즉시 가족과 관리자에게 연락해 고독사를 예방할 수 있다.

이밖에도 관리자와 보호자 전용 애플리케이션으로 어르신의 일정과 약물복용 지도 서비스가 가능하다.

시는 이번 AI돌봄로봇사업의 효과를 오는 12월 사후 검사와 만족도 조사로 분석할 계획이다.

김장수 시 보건소장은 “AI돌봄로봇이 홀로계신 어르신을 언제 어디서든 챙겨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보다 적극적인 자살예방사업으로 보다 건강한 화성시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성=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