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ICT 멀티플렉스 ‘T팩토리’, 31일 홍대에 문 연다

박정호 SKT 사장 “문화 체험과 ICT 혁신 공간될 것”



SK텔레콤이 ICT(정보통신기술) 복합 매장인 ‘T팩토리’(사진)를 오는 31일 서울 홍대 거리에 선보인다. 글로벌 애플·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IT(정보기술) 기업의 신제품과 SK텔레콤 관계사들의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또 도심 속 힐링 공간으로 자리매김해 기술·쇼핑·휴식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27일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T팩토리에 대해 “국내외 다양한 파트너들과 초협력을 기반으로 미래 ICT 비전을 제시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문화 체험까지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멀티플렉스(복합 체험 공간)”라고 소개했다.

T팩토리 1층 중앙에는 애플·MS·삼성 등 SK텔레콤과 협력하고 있는 글로벌 제조사의 제품이 전시된다. SK텔레콤의 방문 고객의 반응과 트렌드에 따라 이 ‘플렉스 스테이지’ 공간을 지속 변화시킨다는 방침이다. MS와 협력해 제공 중인 ‘5GX 클라우드 게임’을 대형 게임 컨트롤러로 즐기는 ‘게임존’이 우선 운영된다.

2층에는 ‘숍 인 숍(Shop in shop)’ 형태의 애플 제품 전용 공간이 입점했다. 최신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 기기와 다양한 서비스를 체험해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고객이 직접 경험함으로써 ‘빅테크’ 기업으로 진화하는 SKT의 변화상을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K ICT패밀리사들도 T팩토리에 총집결했다. SK텔레콤의 대표 구독형 서비스(웨이브·플로)는 물론 보안(ADT캡스)·쇼핑(11번가)·게임(T1)을 테마별로 즐길 수 있다. AI(인공지능) 서비스 존에서는 음성인식 AI 누구(NUGU) 디바이스를 비롯해 AI와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 결합된 ‘T전화x누구’, 초고화질 그룹영상통화 플랫폼 ‘미더스’, 모빌리티 서비스 ‘T맵’도 체험해 볼 수 있다.

T팩토리 입구에 위치한 ‘T팩토리 24’는 국내 최초 24시간 무인 공간으로 운영되는 대리점 개념의 공간이다. 고객은 입장(셀프체크인)부터 스마트폰 비교, 요금제 컨설팅, 가입신청 및 휴대폰 수령 등 개통에 필요한 모든 업무를 스스로 처리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스마트폰 액세서리 구매와 중고폰 판매 등도 언제든 고객이 스스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해 K-언택트를 대표하는 유통 모델로 자리매김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MZ세대를 위한 AR(증강현실) 체험 공간 ‘0 스테이지’와 디지털 기술로 숲속에 와 있는 듯한 경험을 제공하는 ‘팩토리 가든(Factory Garden)’도 빼놓을 수 없는 공간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1년에 걸쳐 준비한 T팩토리가 고객에겐 새로운 경험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문화 체험의 장으로, ICT 업계엔 도전과 실험을 즐기는 기술 혁신이 이뤄지는 공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27일 온라인 간담회에서 T팩토리를 소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