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용민, 국회의장에 공수처장 野 추천위원 반려 요구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헌법재판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종문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뉴시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국민의힘이 추천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2명을 반려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병석 의장님, 국힘당(국민의힘)이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으로 추천한 2명에 대해 그대로 위촉하지 말고 반려해달라. 이럴 때 권한을 행사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대검찰청 차장검사 출신 임정혁 변호사와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을 맡은 이헌 변호사를 공수처창 후보 추천위원으로 추천했다. 민주당은 임 변호사가 공안검사 출신이라는 점과 이 변호사가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에서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추천 몫으로 부위원장을 지냈던 경력을 문제 삼으며 추천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의힘이 추천한 추천위원을 의장이 반려하는 게 가능한지 모르겠고 검토하고 있지도 않다”고 답했다.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는 법무부 장관과 법원행정처장,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등 당연직 3명과 여야 교섭단체가 각각 추천하는 위원 2명 총 7명으로 구성된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