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靑, 윤석열 거취 관련 “대통령 말씀, 들은 바 없다” 거리두기


청와대는 27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를 두고 여권에서 논란이 이는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말씀을 들은 바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윤 총장 관련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는지를 묻는 질의에 대해 “(윤 총장의) 국감 발언도 그렇고, 거취도 중요한 내용이었는데 그에 대해 대통령 말씀을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 총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충돌을 청와대가 중재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의에도 “감찰이나 수사나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이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그동안에도 언급하지 않는 걸 원칙으로 했다. 감찰, 수사에 영향 미칠 수 있어서다”라고 말했다.

또 윤 총장이 국감에서 “문 대통령이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지키라고 전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메신저를 보내셨는지에 대해서는 정보가 없다. 확인해 드리기가 불가하다”고 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