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지진피해구제지원단 및 손해사정업체와 업무회의

27일 경북 포항시는 포항지진진상규명 및 피해구제 지원단, 손해사정업체와 지진피해조사 관련 업무회의를 열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27일 국무조정실 소속 포항지진진상규명 및 피해구제 지원단(이하 피해구제지원단), 손해사정업체와 지진피해조사 관련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20일 피해조사 및 사정 용역을 수주한 A1손해사정(주)가 피해조사 업무 착수 전 전반적인 피해구제 상황을 파악하고 관련 세부사항을 협의하기 위해 열렸다.

피해구제지원단과 손해사정업체 직원들은 포항시청에 설치된 거점접수처와 피해구제 접수과정을 살펴보고 포항시와 업무 회의를 했다.

시는 손해사정업체 직원들을 대상으로 포항지진특별법에 따른 피해구제 제도에 대한 개괄적인 설명과 피해구제 접수 현황, 접수 중 발생한 각종 질의사항과 답변 등을 공유했다.

또 손해사정사의 원활한 업무 수행을 지원하기 위해 관계기관 간 역할과 협조 사항도 논의했다.

A1손해사정(주)는 포항에 현장 사무실을 열고 11월 초부터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피해구제 신청 접수된 건은 접수 후 6개월 내 손해사정업체가 사실조사 및 손해액을 산정하고 피해구제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피해자 인정 및 지급금을 결정한다.

포항시 권혁원 지진특별지원단장은 “11.15촉발지진으로 포항시민들이 직간접적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었음에도 지진특별법상 피해지원 내용이 많이 부족하다”면서 “피해조사 및 심의 과정에서 실질적인 피해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기준을 완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