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지 수집’ 리어카 끌던 할머니, 전복된 승용차에 숨져

가로등 들이받고 전복된 차에 부딪친 80대

부평소방서 제공. 연합뉴스

3차선 도로에서 ‘파지 리어카’를 끌던 노인이 가로등을 박고 전복된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27일 인천 부평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6분쯤 인천시 부평구 산곡동 한 도로에서 40대 남성 A씨가 몰던 그랜저 승용차가 가로등을 들이받고 전복된 뒤 80대 여성으로 추정되는 B씨가 끌던 리어카를 덮쳤다.

이 사고에 B씨는 크게 다쳐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운전자 A씨와 행인 1명은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이 행인은 현장을 지나다 사고로 발생한 파편에 맞아 경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편도 3차로 도로에서 3차로를 달리던 중 가로등을 들이받고 전복된 뒤 밀려나면서 B씨의 리어카와 충돌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당시 B씨는 도로 3차선에서 주행 방향과 반대로 리어카를 끌고 가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폐쇄회로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 음주는 감지되지 않았다”며 “가로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