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상사, 환경·사회·지배구조 ‘우수기업’ 선정

LG상사 강성철 경영전략담당(오른쪽)이 ‘2020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신진영 원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상사 제공

LG상사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LG상사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 주관으로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20년 ESG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우수기업상을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LG상사는 환경영영부문과 사회적책임경영부문에서 A+, 기업지배구조부문에서 A등급을 각각 받아 ‘통합등급 A’를 부여받았다. 지난해 받은 B+보다 통합등급이 상향된 것이다.

LG상사 관계자는 “기업 경영의 비재무적 요소인 ESG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경영활동 전반에 걸쳐 검토하고 대응해온 것이 밑바탕이 됐다”며 “ESG 등급은 기업 평가와 직결되는 잣대로서 LG상사의 사회적 가치 창출 및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한 노력이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LG상사는 협력사나 경쟁사,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준법경영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소통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는 신재생 에너지 관련 사업 투자와 환경전담조직 구성 등 환경성과 도출 및 환경경영 체계 고도화 활동이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ESG 등급은 2011년부터 국내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ESG 수준을 평가하는 지표다. 올해는 908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등급 평가가 진행됐다.

강성철 LG상사 경영전략담당은 “ESG는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 생존을 위한 경영의 필수 조건으로 LG상사는 투명하고 건전한 지배구조를 기반으로 높은 수준의 ESG 경영 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