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블록체인 통합서비스 ‘B PASS’ 출시

B PASS, 신분증·출입증 등 플라스틱 카드 대체할 것

부산시민 전자지갑 개념도. 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시민들이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통합서비스인 ‘B PASS’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B PASS는 앞으로 부산시민카드, 가족사랑카드, 청사 방문증, 도서관 회원 증 등 플라스틱 실물 카드를 대체하게 된다.


시는 지난해 8월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출범식 이후 1년여간 물류, 관광, 공공안전, 디지털바우처 등 4개 특구사업을 추진했다. 이어 이들을 하나의 인터페이스로 접근해 이용할 수 있는 통합서비스(B PASS) 개발을 추진해 왔다.

B PASS는 핵심기술인 ‘블록체인(Blockchain)’과 ‘부산 규제자유특구’, 핵심 기능인 패스(Pass)의 의미를 담았다.

B PASS는 4개 특구사업 앱 외에도 부산 거주 확인 자격증명과 다자녀 가정 자격증명 및 인증서, 본인 확인 및 모바일 방문증 발급, 모바일 도서관 회원증 발급, 해운대구 거주자 경로우대 등 신원확인, 민간 시설 출입자 본인 확인 및 비대면 방문 관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부산시는 내년 8월까지 시민 편의 서비스를 중심으로 통합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가족사랑카드와 교통카드, 부산시민카드와 관광서비스 등을 연계하는 방식이다.

분산신원증명(DID) 연계 서비스도 추진한다. DID는 주민등록증과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처럼 온라인 환경에서 사용자(정보 주체)가 직접 자신의 신원정보를 관리·통제하는 디지털 신원 관리 체계를 말한다. 비대면·데이터 경제 시대를 맞아 블록체인 실사용 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기술 중에 하나로 꼽힌다.

한편 부산시는 블록체인 통합서비스 B PASS 출시를 알리고,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출범 1주년을 기념하는 부산 블록체인 통합서비스 출시행사를 29일 파라다이스 호텔 행사장과 온라인에서 동시에 진행한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