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멘트 바닥에 ‘쿵’… 친구와 부딪힌 5살, 뇌출혈 사망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인천 한 어린이집에서 친구와 부딪힌 뒤 이틀 만에 사망한 5살 남자아이의 사인이 뇌출혈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사고와 관련 어린이집 관계자들의 과실 유무 수사에 돌입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A군(5)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뇌출혈로 인한 사망’이라는 1차 구두 소견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또 사망으로 이어진 어린이집 안전사고에 대해 보육 과정의 과실이 있었는지 확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A군은 지난 21일 오전 11시30분쯤 인천 연수구 한 어린이집 놀이터에서 뛰어놀다가 또래 다른 남자아이와 충돌 후 넘어졌다. 이 과정에서 A군은 바닥에 머리를 재차 부딪혔고 어지럼증을 호소했다. 이후 A군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이틀 만인 지난 23일 오전 10시쯤 세상을 떠났다.

당시 A군은 같은 반 원아 10여명과 함께 야외 활동인 ‘바깥 놀이시간’을 보내고 있었으며 보육교사 1명이 동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가 일어난 지점은 놀이터와 이어지는 넓은 공터로, 이곳 바닥은 완충 효과가 미비한 시멘트 재질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어린이집 보육교사와 원장 등을 차례로 불러 사고 전후 과정에서 안전 규정을 제대로 지켰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아동복지법이나 영아보육법 등과 관련해서도 위반 사항이 있는지 추가로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