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호남 예산 챙긴다’…광주서 재차 구애 나선 국민의힘

27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 비즈니스홀에서 국민의힘 주호영(가운데) 원내대표와 이용섭(왼쪽 네번째)이 예산정책협의회를 시작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호남을 찾아 다시 한번 구애 행보를 이어갔다.

주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열린 국민의힘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여해 “국민의힘은 호남에 많은 빚을 지고 있다. 훨씬 노력할 지역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를 찾은 배경에 대해 다음 주부터 시작하는 예산 국회에서 호남 지역의 우선순위를 청취하기 위해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방문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현지에서 뜻밖이다는 칭찬을 해서 오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광주는 높은 민주주의 시민 의식을 갖춘 민주주의 성지이고 인공지능 혁신산업 선도도시로서 미래 전략산업에 대한 투자가 이뤄지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하겠다. 창업 혁신 기업이 복합된 스마트 타운 조성에도 관심을 두고 돕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호남 동행 국회의원’을 운영하는데 원내대표인 제가 명목상 정한 것이 아니라 일정 기간 방문하고 대화하고 동행하고 지원하는 의원이 되도록 독려하고 격려하겠다”고 약속했다.

27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 세번째)와 김영록(가운데) 전남도지사가 예산정책협의회를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협의회에 참석한 국민의힘 예결위원들 역시 호남 현안 해결과 국비 확보를 약속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협의회를 통해 광주에 필요한 숙원 사업이 어떤 것인지 경청하고 국회에 들어가서 내년 예산 심의, 정책 개발, 법안 심사에 반영하겠다”고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오늘 예산협의회까지 마련한 것을 보며 국민의힘의 국민 대통합 의지를 읽을 수 있다. 정치권에서 지역 갈등과 분열을 해소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의 미래가 암울하다. 국민의힘의 결단을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화답하며 5·18민주화운동과 군 공항 이전 특별법 개정 등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어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국립 의과대학 설립과 한전공대법 등을,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재생에너지 국가종합실증연구단지 구축과 그린수소생산 클러스터 조성 등을 건의했다.

27일 오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와 예산결산위원들이 광주시청에서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은 예산정책협의회 개최를 맞아 광주시 도심에 국민의힘 측이 현수막을 내건 모습. 연합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