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넷플릭스, 애니메이션 판 키워 독주체제 다진다

‘2020 애니 페스티벌’ 개최하고 총 5편 신규 프로젝트 공개
“우리의 목표는 시청자가 원하는 모든 장르의 작품 업로드하는 것”

넷플릭스는 27일 ‘2020 애니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총 5편의 신규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오리지널 콘텐츠를 무기로 애니 시장 공룡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사진은 사쿠라이 다이키 애니 수석 프로듀서의 모습. 넷플릭스 제공

“애니메이션 시장은 넷플릭스 등장으로 전환점을 맞으면서 곧 새로운 세계가 열릴 겁니다.”

예능, 드라마에 이어 다큐멘터리까지 오리지널 콘텐츠의 지평을 넓혀온 넷플릭스의 이번 승부수는 애니메이션이다. 디즈니와 애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가 세계화를 시도하는 단계에서 넷플릭스는 애니 영역까지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강화하면서 플랫폼 대전의 선두 자리를 지키겠다는 계획이다.

넷플릭스는 27일 ‘2020 애니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총 5편의 신규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신작은 ‘천공 침범’ ‘신 테르마이 로마이’ ‘리락쿠마의 테마파크 어드벤쳐’ ‘키시베 로한은 움직이지 않는다’ ‘극주부도’. 넷플릭스는 이제 본격적으로 전 세계 고품질 애니 콘텐츠를 수급하고, 오리지널 콘텐츠 생산에 매진할 방침이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전 세계 1억 이상의 가구에서 한 편 이상의 넷플릭스 애니 콘텐츠를 시청했다. 특히 올해는 약 100개 국가에서 ‘오늘의 톱 10’ 목록에 이름을 올렸고, 시청량도 최근 2년 동안 2배 증가했다.

넷플릭스의 애니 수석 프로듀서 사쿠라이 다이키는 이날 간담회에서 “넷플릭스는 유연함을 무기로 전 세계 애니 창작자와 시청자를 매료시켰다”며 “애니 콘텐츠를 도입한 지 단 4년 만에 빠르게 성장했다”고 자부했다.

2017년 넷플릭스에 합류한 사쿠라이는 일본 대표 애니 제작사 프로덕션 I.G.에서 ‘공각기동대 S.A.C’ ‘에반게리온’ 극장판 시리즈 등의 각본을 집필한 인물이다. 넷플릭스 입사 후에는 ‘울트라맨’ ‘드래곤즈 도그마’ ‘에덴’ 등을 총괄했다.

사쿠라이가 생각하는 넷플릭스의 강점은 전 세계를 타깃으로 한다는 점이다. 그렇다 보니 다양성 측면에서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했지만, 이는 또 다른 기회가 됐다. 그는 “넷플릭스가 애니 콘텐츠를 처음 도입했을 당시에는 액션, 판타지 등 장르물에 국한됐다”며 “하지만 전 세계 시청자는 순정물, 일상밀착형 등 다양한 장르를 애니라는 포맷으로 보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목표는 시청자가 원하는 모든 장르의 작품을 업로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공개된 신작들도 호러 게임 ‘바이오하자드’를 애니로 각색한 ‘바이오하자드: 무한의 어둠’부터 고대 로마와 현대를 오가는 시간 여행을 소재로 한 ‘신 테르마이 로마이’, 야쿠자 생활을 청산하고 전업주부로서 새 삶을 사는 코믹한 ‘극주부도’까지 다채롭다. 넷플릭스는 신작 5편을 포함해 모두 다양한 스펙트럼의 애니 16편을 차례로 개봉한다.

앞서 넷플릭스는 글로벌 애니 제작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오리지널 콘텐츠를 다각화할 방침을 알렸다. 최근 계약한 한국의 스튜디오 미르를 비롯해 사이언스 사루, 마파, 아니마 앤 컴퍼니 등 총 9곳이다. 다이키는 “수작업이라는 전통적인 방식에 첨단 기술을 융합하는 선도 기업과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며 “특히 스튜디오 미르는 완성도 있는 시리즈물을 독자적으로 끌어갈 역량을 지닌 곳이라 기대된다”고 했다.

현재 전 세계에서 넷플릭스가 지닌 위상은 독보적이다. 특히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영향으로 여러 콘텐츠가 극장이나 TV를 거치지 않고 곧장 넷플릭스의 유통 체계를 선택하고 있는 상황이다. 넷플릭스가 애니 영역까지 영향력을 확장하면서 당분간은 넷플릭스 독주체제가 이어질 전망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