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휠 고의 훼손’ 더 있었나…타이어뱅크 매장 압수수색

경찰이 27일 오전 광주 서구 타이어뱅크 상무점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고객의 자동차 휠을 고의로 훼손하고 부품 교체를 권유한 타이어 전문점을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27일 타이어 휠 고의 훼손 혐의를 수사하기 위해 타이어뱅크 상무점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전·현직 업주와 함께 지점 사무실 등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매출 전표 자료를 확보했다. 휠 파손에 쓰인 공구 등도 사진·동영상을 촬영, 증거 수집을 마쳤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 등을 토대로 휠 고의 훼손 행위가 더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해당 지점이 당초 알려진 것처럼 가맹사업주가 운영하는 곳이 아닌 본사가 직영하는 매장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경찰은 고소장 접수 내용을 바탕으로 업주 A씨를 사기미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0일 매장에 찾아온 고객이 자리를 비운 사이 공구로 휠을 망가뜨리고 새 제품으로 교체를 권유한 혐의(사기미수 및 재물손괴)로 불구속 입건됐다.

A씨의 행각은 주행 도중 파손됐다고 보기에 휠 상태가 자연스럽지 않다고 여긴 고객이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하면서 들통났다. 영상에는 타이어 교체 작업 중이던 A씨가 금속 공구를 지렛대처럼 사용해 휠을 구부리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피해자는 인터넷 자동차 커뮤니티에 블랙박스 영상을 올렸고, 이후 비슷한 피해를 주장하는 고객들이 경찰에 추가로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사는 논란이 커지자 자체 조사에서 A씨가 휠을 일부러 망가뜨린 사실을 파악하고 즉시 가맹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A씨는 압수수색 현장에 있던 취재진이 ‘이전에도 타이어를 훼손한 적이 있느냐’고 묻자 “없습니다”라고 답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