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문 골프 모임서도 31명 감염… 곳곳 ‘집단확진’ 계속

연합뉴스

가족 모임과 골프 모임 등을 고리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 발병이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경기 용인시 한 골프장에서 열린 모 대학 동문 친목 골프 모임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해 27일 낮 12시 기준 3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 22일 첫 환자가 발생한 후 참석자와 이들의 가족을 중심으로 추가 감염자가 속출한 것으로 보인다.

방대본은 지난 17일 열린 골프 모임에 총 80명이 참석했다면서 라운딩 후 19명이 모인 식사 자리를 통해 바이러스 전파가 일어났을 것으로 추정했다. 첫 모임 후 이틀 뒤 또 다른 모임이 있었으며 참석자들은 대학이 운영하는 외부인 대상 교육과정을 함께 수강하는 동문으로 알려졌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골프 라운딩도 접촉 경로가 될 수 있겠지만 운동 이후 식사 모임이 있었고 그 식사 모임에 참석했던 분 중 18명이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방대본은 이 사례 누적 확진자 31명 가운데 골프 모임 참석자가 18명, 참석자의 가족과 지인이 13명이라고 당초 발표했었다. 그러나 이내 골프 모임 참석자를 16명으로 정정했다.

가족 모임을 고리로 한 집단 감염도 잇따랐다. 서울 영등포구 일가족과 관련해 지난 22일 첫 확진자가 발생했고 지금까지 총 14명이 감염된 것으로 전해졌다. 방대본은 첫 확진자로부터 가족, 동료, 지인에게 전파된 후 다시 지인의 직장으로 퍼진 것으로 추정 중이다.

서울 구로구 일가족 집단 감염 사례에서는 접촉자 조사 중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42명으로 늘었다. 이중 구로구 일가족 관련 사례가 15명, 부천시 무용(발레) 학원 관련이 27명이다. 애초 방대본은 두 사례를 별건으로 분류했으나 구로구 일가족에서 무용학원으로 감염 전파가 일어난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같이 묶었다.

요양시설·요양병원, 재활병원 내 감염도 계속되고 있다. 경기 광주시 SRC 재활병원과 관련해 격리 중 2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누적 확진자는 137명이다. 경기 남양주시 행복해요양원 사례에서도 격리 중이던 3명이 양성 반응을 보여 누적 확진자가 62명으로 늘었다.

경기 군포시 의료기관·안양시 요양시설에서도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나와 지금까지 총 46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경기 여주시 장애인복지시설 라파엘의집 역시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누적 확진자는 30명이며 이중 입소자가 20명, 직원이 9명, 시설 방문자가 1명이다.

어린이집과 체육시설 등 일상 공간 내 집단 감염 사례도 전해졌다. 대전 서구 한 어린이집에서는 전날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5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됐다. 서울 관악구 삼모스포렉스 집단감염 사례에서는 4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17명이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비율은 11%로 다소 상승했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1249명 가운데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는 142명이다. 11.4%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는 전날(10.6%)보다 0.8%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