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주가치 훼손 우려’ 국민연금 “LG화학 ‘배터리 분할’ 반대”

30일 주총서 배터리사업부 분할계획에 반대표 던지기로
“분할계획 취지·목적 공감하지만, 주주가치 훼손 우려”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폴란드 공장. LG화학 제공

국민연금이 LG화학의 배터리사업부 분할계획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LG화학은 오는 30일 배터리사업부 물적분할을 결정짓는 주주총회를 열 예정이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27일 제16차 위원회를 열고 LG화학 주주총회에서 다뤄질 분할계획서 승인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했다. 국민연금은 주주총회에서 분할계획에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다.

수탁자책임전문위는 “분할계획의 취지 및 목적에 공감하지만, 지분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반대 결정 이유를 밝혔다.

국민연금은 LG화학 지분 10.2%를 보유한 2대 주주다. 최대주주는 ㈜LG와 특수관계인(34.17%)이다.


LG화학 소액주주들은 배터리사업부 분할에 반발하고 있다. 배터리사업의 유망성 등을 보고 투자했는데, 배터리사업부를 분할하면 신설 법인의 주식을 보유할 수 없다는 이유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