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람 발길질에 눈 뽑힌 유기견…동물학대범 찾아요”

유기견 보호단체, 화성 공장서 구조된 ‘힘찬이’ 사례 공개
“동물학대 언제까지 방치할 건가” 국민청원도


사람의 학대로 눈을 잃고, 턱뼈가 부러져 입이 다물어지지 않아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 상처 입은 피부는 부패해 날파리가 들끓었다. 한 유기동물 보호단체가 최근 신고를 받고 경기도 화성의 한 공장에서 구조해 온 4개월 강아지 ‘힘찬이’ 이야기다.

“작은 아이가 무엇을 그리도 잘못했길래…”

지난 26일 유기견 구조단체 ‘유기동물의 엄마·아빠’(유엄빠)는 SNS에 크게 다친 유기견을 구조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유엄빠는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어느 공장에서 아이를 데려가라고 연락이 와서 보호소 직원분이 공장으로 향했다”며 “공장 사람들에게 누가 이랬냐 물으니 다들 눈을 피하며 누가 이렇게 된 아이를 여기에 버리고 갔다고 했다”고 밝혔다.

강아지의 상태는 생각보다 심각했다. 유엄빠는 “위태로워 보이는 눈과 망가진 턱 때문에 입을 다물지 못해 며칠째 아무것도 먹지 못한다. 통증이 심한지 스치기만 해도 고통스러워한다”면서 “생후 4~5개월로 추정되는 작은 아이가 무엇을 그리도 잘못했길래 발길질을 했나”며 울분을 터뜨렸다.

경기도 화성시에서 발견된 유기견 '힘찬이'. '유엄빠'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유엄빠는 이 강아지를 구조하겠다면서 앞으로 가족이 될 아이의 이름을 추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한 누리꾼이 모든 것을 힘차게 이기라는 뜻에서 ‘힘찬이’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구조 당시 힘찬이의 모습. 오른쪽 눈이 돌출됐고 턱이 골절돼 입을 다물지 못하는 모습. '유엄빠' 인스타그램 캡처.

유엄빠가 보호소에서 직접 만난 힘찬이의 모습은 충격적이었다. 유엄빠가 SNS에 올린 보호소 사진 속에서 힘찬이가 머무는 견사 주변에만 초파리가 유독 많이 꼬여 있었다. 유엄빠는 “힘찬이 피부가 많이 부패돼 (벌레가) 꼬였던 것 같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적었다.
'유엄빠' 인스타그램 캡처.

힘찬이는 구조 후 곧바로 성남시에 위치한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엑스레이 검사 결과가 좋지 않아 서울에 있는 더 큰 병원으로 2차 이송돼야 했다.

힘찬이의 턱뼈는 이미 부러진 상태이며 부러진 뼈가 잇몸 위를 뚫고 올라와서 훤히 보이는 상황이었다.

유엄빠는 27일에 다시 힘찬이 소식을 전했다. 유엄빠는 “힘찬이가 서울에 위치한 2차 동물병원 메디컬의료센터에 입원했다”며 “힘찬이의 오른쪽 눈은 이미 돌출이 많이 진행된 상태여서 곧바로 적출하게 됐다. 적출 과정은 마취 없이 진행하였는데 힘찬이가 기력이 없었던 것인지 통증을 표현하지 않아서 문제없이 진행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학대범인 반드시 잡겠다”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유엄빠는 힘찬이 사례를 공유하면서 학대 범인을 반드시 찾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힘찬이) 동물학대, 정부는 언제까지 방치하고 있을건가요”라는 청원글을 올렸다. 이 청원은 이날 오후 2시 기준 1만5749명의 동의를 얻었다.

유엄빠 측은 “한 국가의 위대함과 도적적 진보는 동물이 받는 대우로 가늠할 수 있다”는 마하트마 간디의 격언을 소개하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천만 반려가족 시대가 되었지만 아직도 곳곳에선 무차별한 동물학대가 일어나고 있다. 지금 바로잡지 못한다면 이와 같은 동물학대는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이라면서 “사회적 약자에게 아픔을 주는 것에 쾌감을 찾는 사이코패스가 동물 이후에 사람을 학대한다는 것은 이미 여러 사례에서 밝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힘찬이의 경우도) 사람의 발길질에 의한 타박 혹은 구타일 것이라는 게 수의사의 소견”이라면서 “힘찬이 사건에 대한 경찰의 적극적인 수사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유엄빠는 “동물 학대 사이코패스는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국민들이 보다 안전한 사회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또한 엄중히 처벌받아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동물보호법을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송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