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진위, 영화표 할인권 119만장 푼다

지난 8월 코로나19 재확산 계기로 잠정 중단했던 6000원 할인권 이벤트 재개

뉴시스


영화진흥위원회가 지난 8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을 계기로 잠정 중단했던 영화관 입장료 6000원 할인권 이벤트를 재개한다.

약 119만장 규모로 진행되는 이번 할인이벤트에는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씨네Q 등 멀티플렉스 체인을 비롯해 독립영화전용관·예술영화전용관·작은영화관·지역극장 등 전국 485개 극장이 참여한다.

특히 멀티플렉스 체인 영화관은 각 극장 이벤트 페이지에서 28일 오전 10시부터 할인권을 선착순(1인 2매)으로 배포한다.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사용 가능한 티켓으로 준비된 모든 수량이 소진될 경우 이벤트는 조기 종료된다. 미소진 시 다음 주 월요일 오전 10시부터 할인 쿠폰을 추가 배포하며 발급된 할인권은 그 주 일요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다른 개별 극장은 30일에 현장 매표소에서 발권 시 할인이 즉시 적용된다.

지난 8월 30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5 단계로 격상되면서 극장가는 보릿고개를 넘고 있다. 9월 전체 관객 수는 전월 대비 66.2% 줄었고 1~9월 전체 누적 관객 수는 지난해와 비교해 70.8% 감소했다. 이번 할인 이벤트로 극장가가 숨통을 틔울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할인권 이벤트에 맞춰 극장도 방역에 총력을 기울인다. 극장들은 상영관 내 방역 처리는 물론 손 소독제 비치, 충분한 환기, 좌석 간 거리 두기 시행, 상영관 입장 시 발열 체크 및 마스크 착용 안내 등 핵심 방역수칙을 지키며 안전한 관람 환경을 조성한다.

눈길을 끄는 신작도 이어진다. ‘테슬라’ ‘젊은이의 양지’ 등 다양성 영화가 눈에 띈다. 올여름 최고 흥행작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도 확장판으로 관객을 만난다. 지난주 개봉해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키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도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