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日외무성 국장 28일 방한…징용문제 해결책 논의할 듯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뉴시스

강제징용 문제등으로 한일 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28일 방한한다.

NHK는 27일 다키자키 국장이 사흘간 일정으로 한국을 찾아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 등과 회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키자키 국장은 한국에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일본기업의 자산을 압류해 매각하는 현금화를 강행했을 때 양국 관계에 심각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기에 시정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한국 대법원이 2018년 10월 징용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주라고 판결을 내린 것에 대해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 협정에 위반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한국 정부에 해결책을 내놓으라고 요구하고 있다.

현재 소송의 피고 기업인 일본제철은 일본 정부의 방침에 따라 판결 이행을 거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원고 측은 손해배상 채권 확보를 위해 일본제철과 포스코의 비상장 한국 내 합작법인 PNR 주식 압류를 법원에 신청해 현금화 절차를 밟고 있다.

한국 내 자산 강제매각 다가오는 일본제철 연합

NHK는 다키자키 국장은 한국 정부가 징용 소송 문제에 적절히 대응하지 않을 경우 한국이 의장국을 맡아 연내 개최할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에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참석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올해 한중일 정상회의에 스가 총리가 참석하는 조건으로 징용 피해자 배상 소송과 관련한 한국 정부의 선조치를 일본 측이 요구하고 있다는 일부 일본 언론의 보도가 있었다. 스가 총리는 이에 대해 한중일 정상회의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며 즉답을 피했다.

한편 다키자키 국장은 이번 방한 중에 일본인 납치문제를 포함해 북한 정세를 논의하기 위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회동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