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폼페이오 “중국·이란·북한, 가장 지독한 종교 박해 국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 중국, 이란을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지독한(egregious) 종교 자유 박해자들이라고 비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7일(현지시간) ‘국제 종교 자유의 날’을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 이란, 북한은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악독한 종교 자유 박해 3개국으로 이들은 자국민을 침묵시키기 위한 강압적 조치를 강화해 왔다”고 밝혔다.

작년과 재작년 성명에서는 특정 국가를 언급하지 않았던 점에서 이례적이다. 비판의 초점이 중국이긴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대선을 앞두고 북한을 자극할 수 있는 행보를 피해 왔던 것과도 사뭇 다르다.

“중국은 더욱 중국 공산당 교리와 일치하지 않는 모든 형태의 신앙과 신념을 근절하려 한다”고 말한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창립자들의 비전에서 태어난 우리 정부는 종교와 믿음과 관계없이 개인이 양심에 따라 자유롭게 살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이해한다”고 밝혔다.

“종교 자유와 여타 인간의 존엄성에 관한 주제는 미국 외교 정책의 핵심 우선순위이며 앞으로 계속 그럴 것”이라고 한 그는 “종교 자유에 대한 세계적 움직임은 이제 현실이다. 지역적, 문화적, 정치적 다양성은 보편적이고 명백한 진리의 증거다. 미국은 종교 자유를 증진하고 보호하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종교자유 및 믿음 동맹’(IRFBA)이 지난 2월 출범해 31개 나라가 뜻을 같이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몇몇 나라가 신앙 문제로 부당 구금된 개인들을 석방했다며 다른 나라가 이를 따를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