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당근마켓 또 ‘300만원에 아이 팔아요’…알고보니 여중생의 장난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한. 연합뉴스

‘300만원에 아이 팔아요’라는 게시물이 중고품 거래 사이트 ‘당근마켓’에 또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수사 결과 10대 중학생의 장난으로 밝혀졌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27일 오후 4시32분 당근마켓에 ‘아이를 판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는 신고를 받고 아이디 사용자 추적에 나섰다. 그 결과 게시글을 올린 사람은 10대 여중생이 고등학생인 언니의 휴대전화로 셀카를 찍은 뒤 아이를 팔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게시글은 곧바로 삭제됐지만 게시물에는 ‘아이 팔아요’라는 제목으로 판매금액 300만원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식구들이 남긴 음식을 다 먹는다’ ‘힘도 세다’ ‘애가 정이 많아 잘 챙겨주셔야 한다’ 등의 내용도 담겼다.

수원남부경찰서는 관련 내용을 접수 관서인 서울지방경찰청으로 통보해 종결하도록 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글을 올린 학생은 등록 뒤 ‘진짜냐고 물어오자’ 겁나서 몇 분 후 삭제했다”며 “관련자들에게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고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에도 당근마켓에 ‘36주 된 아이를 20만원에 판다’는 글이 올라와 대중들의 공분을 샀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글을 올린 사람은 20대 미혼모로 이 여성은 지난 13일 아기를 낳고 생후 4일 만에 아기를 팔겠다고 내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아이는 보육시설에 보내졌고 엄마는 미혼모 지원센터에 입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