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구 전역 이용가능’ 머스크의 위성인터넷 월 11만원

사진=연합뉴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미국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위성 인터넷 초기 서비스 이용 요금으로 월 99달러(11만1000원)를 책정했다.

CNBC 방송 등은 스페이스X가 27일(현지시간)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 베타 서비스 신청을 문의한 고객들에게 이러한 내용의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전했다.

위성 인터넷 신호를 수신하는 단말기와 와이파이 라우터 등을 설치하기 위해서는 추가로 499달러(56만2000원)를 지불해야 한다.

스타링크는 2020년대 중반까지 저궤도 소형 위성 1만2000개를 쏘아올려 지구 전역에서 이용 가능한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스페이스X는 로켓을 한 번 발사할 때마다 60기의 통신 위성을 쏘아올리고 있으며, 연내에 1000여개의 위성을 배치해 미국 북부와 캐나다 남부 지역에서 스타링크 상용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위성 인터넷 베타 서비스를 위해 구글과 애플 앱스토어에 스타링크 접속 전용 애플리케이션도 출시했다.

스타링크 서비스팀은 “앞으로 몇 개월 동안 위성 인터넷 시스템을 강화하면서 인터넷 속도는 초당 50메가비트에서 100메가비트로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또 인터넷 서버가 정보를 주고받는 데 걸리는 데이터 지연시간(latency)도 향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페이스X는 스타링크 구축에 모두 100억 달러(11조2650억원) 이상을 투자할 예정이며, 위성 인터넷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 연간 300억 달러(33조7950억원) 매출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