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만취 20대 몰던 외제차에 ‘쾅’ …‘신문배달’ 70대 숨져


신문 배달을 위해 집을 나간 70대가 20대 만취 운전자의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28일 새벽 1시쯤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하대원동 편도 5차로 도로에서 A씨(22)가 몰던 인피니티 승용차가 앞서가던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오토바이 운전자인 70세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B씨는 신문 배달을 위해 집을 나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집을 나서기 전 ‘신문 배달 간다’고 했다는 유족의 진술 등을 토대로 신문을 배달하던 중이었는지, 사무실로 출근하던 중이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사고 당시 A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에 해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의 병원 치료가 끝나는 대로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